아인스를 낳고 보니 아이들에게 대한 생각이 달라진다.

원래도 아이들을 싫어하진 않았지만 어떻게 대해야할지를 몰랐던 한 어른에 불과했다.


아인스를 낳고 느끼는 감정은 정말 드라마틱해져서... 이 아이들 하나하나가 얼마나 사랑스럽고 소중한가 라는 생각을 자주 한다. 내가 키우는 아인스, 다른 엄마들이 키우는 다른 아이들, 뿐만 아니라 엄마가 없는 아이들... 


애 하나 있는 엄마와 둘 이상 있는 엄마는 차원이 다르기에 그 엄마들을 도와주고 싶고, 엄마가 없는 아이들이 얼마나 마음이 아플지 상상조차 가지 않기에 또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잘해주고 싶다. 지금 당장 내가 크게 무엇인가를 할 수는 없더라도 이유식 한번 만들때 많이 만들어서 나눔을 하고, 엄마가 없는 아이들이 사는 곳에 무엇이 필요한지 보고 그 필요를 채워주는 것.


남편이 번 돈으로 나는 이런 고상한 취미생활을 하며 사는 걸까....

아인스 100일 기념으로 기부를 할 때도 내 만족위해서 이러는 걸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 내 만족일지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면 그걸로 난 행복하다.



요즘 읽는 <공감의 뿌리>에서 읽다가 울컥했던 부분이 있었다.



아이들은 아는 만큼 증명하라는 요구를 자주 받는다. '공감의 뿌리' 시간에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생각하는지, 한마디로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 함께 나누게 한다. 아이들은 가족의 가치관과 유년기 경험은 물론 기질과 재능을 비롯한 유전적 특징이 한데 어우러진 독특한 모자이크와 같은 상태로 학교에 들어온다. 아이들을 가르치려면 먼저 그들에게 다가가야 한다. '공감의 뿌리'는 아이의 눈높이에게 세상을 보는 것이 학교 교육의 첫걸음이라는 전제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어떤 아이는 태어나서 4,5년 동안 사랑을 듬뿍 받고 다채로운 경험을 하면서 하루하루 축제처럼 살아왔다. 사랑하는 부모가 꼭 안아주고, 동화책을 읽어주고, 자장가를 불러주고, 동물원이나 놀이 공원에도 데려가고, 아이를 방으로 데려다주면서 함께 계단 수를 세고, 호기심과 희망과 꿈을 품게 격려해 주었다.

한편 운이 좋지 않은 아이들도 있다.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늘 허기지고 밤마다 부모가 다투는 소리에 잠을 설쳐야 했다. 부모는 아이에게 책을 읽어줄 시간도 없고, 동물원에 데려갈 돈도 없었을 것이다. 이 아이들은 하루의 대부분을 무허가 탁아소에서 텔레비전 드라마나 보면서 보내고, 탁아소 한쪽 구석 놀이 울타리 안에서는 아기가 울고 있었을 것이다.

- <공감의 뿌리> 229-230 p



어떤 아이들은 단지 운이 없었을 뿐이다. 그 운이라는 것이 큰 차이를 만들어 내고 말았다는 것에 울컥했고 무엇보다 아무도 달래주지 않는데 울고 있는 그 아기가 상상되어서 읽다가 울컥하고 말았다. 지금 여기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뭘까 고민한다. 모든 아이들은 소중하며, 결국 내 사랑하는 아인스와 함께 세상을 살아갈 사람들이다. 아인스가 살아갈 세상은 지금보다 아주 조금은 나은 세상이길 바라기에 그 친구들도 행복했으면 한다. 울어도 아무도 달래주지 않는 상황에 처한 아기가 오늘밤엔 아무도 없기를 기도한다.

'소소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동네가 아기를 키운다.  (0) 2018.01.27
처음으로 써 본 기획기사  (0) 2017.12.04
이제서야.... 내려놓다.  (0) 2017.12.04
모모  (0) 2016.07.10
근황  (0) 2016.05.25
한뼘 성장  (0) 2016.05.14
Posted by 실버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