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9:15-9:27 사울의 갈 길

 

사울이 오기 하루 전에 주님께서 사무엘에게 알리셨다. 내일 이맘때에 내가 베냐민 땅에서 온 한 사람을 너에게 보낼 것이니, 너는 그에게 기름을 부어 나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도자로 세워라. 그가 나의 백성을 블레셋 사람의 손에서 구해 낼 것이다. 나의 백성이 겪는 고난을 내가 보았고, 나의 백성이 살려 달라고 울부짖는 소리를 내가 들었다.

사무엘이 사울을 보았을 때에.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이 젊은이가, 내가 너에게 말한 바로 그 사람이다. 이 사람이 나의 백성을 다르실 것이다." 사울이 성문 안에 있는 사무엘에게 다가가서 말하였다. "선견자의 집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 주십시오." 사무엘이 사울에게 대답하였다. "바로 내가 그 선견자요. 앞장 서서 산당으로 올라가시지요. 두 분은 오늘 나와 함께 저녁을 듭시다. 물어 보시려는 것은 내일 아침에 다 말씀드리겟습니다. 그리고 나서 두 분을 보내 드리겠습니다. 사흘 전에 잃어버린 암나귀들은 이미 찾았으니 그것은 걱정하지 마십시오. 지금 온 이스라엘 사람들의 기대가 누구에게 걸려 있는지 아십니까? 바로 그대와 그대 아버지의 온 집안입니다!" 사울이 대답하였다. "저는 이스라엘 지파들 가운데서도 가장 작은 베냐민 지파 사람이 아닙니까? 그리고 저의 가족은 베냐민 지파의 모든 가족 가운데서도 가장 보잘 것 없는데, 어찌 저에게 그런 말씀을 하십니까?"

사무엘은 사울과 그의 종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서, 초대받은 사람들의 윗자리에 앉혔다. 거기에 모인 사람들은 서른 명쯤 되었다. 사무엘이 요리사에게 일렀다. "내가 자네에게 잘 간수하라고 부탁하며 맡겨 두었던 부분을 가져 오게." 요리사가 넓적다리와 거기에 붙어 있는 것을 가져다가 사울 앞에 놓으니, 사무엘이 말하였다. "보십시오. 준비해 두었던 것입니다. 앞에 놓고 드십시오. 내가 사람들을 초청할 때부터, 지금 이렇게 드리려고 보관해 두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날 사울은 사무엘과 함께 먹었다. 그들은 산단에서 내려와 성읍으로 들어갔다. 침실이 지붕에 준비되어 있었으므로, 사무엘과 사울은 거기에서 누워서 잤다.

다음날 동틀 무렵에, 사무엘이 지붕에서 사울을 깨웠다. "일어나십시오. 바래다 드리겠습니다." 사울이 일어나니, 사무엘은 사울과 함께 바깥으로 나갔다. 성입 끝에 이르렀을 때에, 사무엘이 사울에게 "저 종을 앞에 먼저 보내십시오."하고 말하였다. 그 종이 한참 앞서서 가니, 사무엘이 다시 사울에게 "내가 하나님의 말씀을 들려 드리겠으니, 잠깐 서 계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묵상>

 

사울도 처음에는 겸손했다. 작고 낮은 자라고 스스로를 일컬었다. 스스로를 낮다고 말할 때 하나님이 그를 세우셨다. 사울이 왕이 되어서도 나중에 다른 선택들을 할 수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성경을 알기 전에 사울왕 사울왕 하길래 진짜 나쁜 놈이기만 한 줄 알았다. 하지만 사울도 처음엔 나쁘지 않았다.

 

나의 삶을 돌아본다. 나를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내가 모든 것을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따라가며,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일들을 감당하는 것. 그렇게 나는 살고 있나? 내가 무엇인가 하는 것 같지만 무엇인가 해내는 것 같지만 사실은 모든 일에 하나님께서 임재하신다는 사실을 다시 생각해본다.

'성경읽기 > 소소한묵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상일기 5월 29일  (0) 2016.05.29
묵상일기 5월 16일  (0) 2016.05.16
묵상일기 5월 14일  (0) 2016.05.15
묵상일기 5월 12일  (0) 2016.05.12
묵상일기 5월 10일  (0) 2016.05.10
묵상일기 5월 6일  (0) 2016.05.06
Posted by 실버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