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10:17-10:27 사울, 이스라엘의 왕이 되다

 

사무엘이 백성을 미스바로 불러 주님 앞에 모아 놓고, 이스라엘 자손에게 하나님이 하신 말씀을 전하였다. "나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말한다. 내가 이스라엘을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왔고, 내가 너희를 이집트 사람의 손과, 너희를 학대하던 모든 나라의 손에서 건져 내었다. 그러나 오늘날 너희는, 너희를 모든 환난과 고난 속에서 건져 낸 너희 하나님을 버리고, 너희에게 왕을 세워 달라고 나에게 요구하였다. 이제 너희는 지파와 집안별로, 나 주 앞에 나와 서거라!"

사무엘이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를 앞으로 나오게 하니, 주님께서 베냐민 지파를 뽑으셨다. 사무엘이 베냐민 지파를 각 집안별로 앞으로 나오게 하니, 마드리의 집안이 뽑혔고, 마드리의 집안 남자들을 앞으로 나오게 하니, 기스의 아들 사울이 뽑혔다. 사람들이 그를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사람들이 주님께 여쭈어 보았다. "그 사람이 여기에 와 있습니까?"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는 짐짝 사이에 숨어 있다." 사람들이 달려가 거기에서 그를 데리고 나왔다. 그가 사람들 가운데 섰는데, 다른 사람들보다 어깨 위만큼은 더 커보였다. 사무엘이 온 백성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뽑으신 이 사람을 보아라. 온 백성 가운데 이만한 인물이 없다." 그러자 온 백성이 환호성을 지르며 "임금님 만세!" 하고 외쳤다.

사무엘이 왕의 제도를 백성에게 알려 준 다음, 그것을 책에 써서 주님 앞에 보관하여 두고, 온 백성을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게 하였다. 사울이 기브아에 있는 자기의 집으로 돌아갈 때에, 하나님께 감동을 받은 용감한 사람들이 사울을 따라갔다. 그러나 몇몇 불량배들은 "이런 사람이 어떻게 우리를 구할 수 있겠느냐?" 하고 떠들면서 그를 업신여기고, 그에게 예물도 바치지 않았다. 그러나 사울은 못들은 척 하였다.

 

<묵상>

 

이틀에 한번씩 묵상을 하니까 갑자기 사울이 나오더니 또 갑자기 사울이 이스라엘의 왕이 되었다. 게으른 나를 반성한다.

 

오늘 본문을 상상해보았다. 미스바에 모인 온 이스라엘 자손. 이렇게 모이는거 자체가 가능했을까? 이렇게 모인다고 하면 다른 나라에도 알려질 텐데 국경 방어에 문제가 없었을지 걱정이 되었다. 모두 모여서 하나님 앞에 서서 이야기를 듣고, 하나님이 뽑는대로 하나하나 이루어져 가는 것이 신기했다. 왕을 뽑아야 할 때 어떻게 뽑으면 사람들이 반발을 덜 할까? 결국 뭐 반발하는 불량배들이 있기는 했네... 하지만 하나님께 감동을 받은 용감한 사람들도 있었다는 거. 결국 중요한 건 하나님께서 세우신 사람의 권위를 인정하는 것 아닐까?

'성경읽기 > 소소한묵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상일기 5월 30일  (0) 2016.05.30
묵상일기 5월 29일  (0) 2016.05.29
묵상일기 5월 16일  (0) 2016.05.16
묵상일기 5월 14일  (0) 2016.05.15
묵상일기 5월 12일  (0) 2016.05.12
묵상일기 5월 10일  (0) 2016.05.10
Posted by 실버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