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18:1-18:16 요나단의 사랑과 사울의 시기

 

다윗이 사울과 이야기를 끝냈다. 그 뒤에 요나단은 다윗에게 마음이 끌려, 마치 제 목숨을 아끼듯 다윗을 아끼는 마음이 생겼다. 사울은 그 날로 다윗을 자기와 함께 머무르게 하고, 다시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하였다. 요나단은 제 목숨을 아끼듯이 다윗을 아끼어, 그와 가까운 친구로 지내기로 굳게 언약을 맺고, 자기가 입고 있던 겉옷을 벗어서 다윗에게 주고, 칼과 활과 허리띠까지 모두 다윗에게 주었다. 다윗은, 사울이 어떤 임무를 주어서 보내든지, 맡은 일을 잘 해냈다. 그래서 사울은 다윗을 장군으로 임명하였다. 온 백성은 물론 사울의 신하들까지도 그 일을 마땅하게 여겼다.

다윗이 블레셋 사람을 쳐죽이고 군인들과 함께 돌아올 때에, 이스라엘의 모든 성읍에서 여인들이 소구와 꽹과리를 들고 나와서, 노래하고 춤추고 호나호성을 지르면서 사울 왕을 환영하였다. 이 때에 여인들이 춤을 추면서 노래를 불렀다. "사울은 수천 명을 죽이고, 다윗은 수만 명을 죽였다." 이 말에 사울은 몹시 언짢았다. 생각할수록 화가 치밀어 올랐다. "사람들이 다윗에게는 수만 명을 돌리고, 나에게는 수천 명만을 돌렸으니, 이제 그에게 더 돌아갈 것은 이 왕의 자리밖에 없겠군!" 하고 투덜거렸다. 그 날부터 사울은 다윗을 시기하고 의심하기 시작하였다. 바로 그 다음날, 하나님이 보내신 악한 영이 사울에게 내리덮치자, 사울은 궁궐에서 미친 듯이 헛소리를 질렀다. 다윗은 여느날과 같이 수금을 탔다. 그 때에 사울은 창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가 갑자기 다윗을 벽에 박아 버리겠다고 하면서, 다윗에게 창을 던졌다. 다윗은 사울 앞에서 두 번이나 몸을 피하였다. 주님께서 자기를 떠나 다윗과 함께 계시는 것을 안 사울은, 다윗이 두려워졌다. 그리하여 사울은 다윗을 천부장으로 임명하여 자기 곁에서 떠나게 하였다. 다윗은 부대를 이끌고 출전하였다. 주님께서 그와 함께 계셨기 때문에, 어디를 가든지 그는 항상 이겼다. 다윗이 이렇게 큰 승이를 거두니, 사울은 그것을 보고, 다윗을 매우 두려워하였다. 그러나 온 이스라엘과 유다는 다윗이 늘 앞장 서서 싸움터에 나가는 것을 보고, 모두 그를 좋아하였다.

 

<묵상>

 

이미 이전에 사울은 자신의 뜻과 하나님의 뜻과 섞어버리면서 하나님과 멀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다윗이 등장하여, 모든 이들이 다윗을 사랑하고 좋아하며, 특히 하나님이 그와 함께 계시는 것을 알고, 다윗을 두려워하면서도 시기하였다.

 

인간의 감정 중에 참 어려운 것이 시기인 것 같다. 나보다 나은 사람을 동경(?)하는 것을 넘어서 그 사람이 싫어지는 것. 못봐주겠는 마음. 참 나쁜 것인데, 이해가 된다. 나도 대학시절 부러워졌던 친구가 있었다. 때때로 시기가 되기도 했다. 나와는 많은 것이 다른 그 친구를 온전히 그 친구로 받아들이는데 시간이 걸린 것 같다. 정말 사랑하는 친구인데, 그게 시기가 되기도 한다는 것이 나로서는 참 충격적이었다.

 

사실 지금도 그 친구는 세상적인 기준에서 나보다 훨씬 나은 삶을 살고 있지만, 그냥 내가 가진 것과 그 애가 가진 것이 다르구나 하고 받아들이게 되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에게 무엇을 주실 때에, 그가 감당할 수 있는 것, 그에게 맞는 것을 주신다는 것을 믿게 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사울이 이렇게 시기심이 올라올 때에 다윗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인정하고 섬겼더라면 어땠을까? 이스라엘의 역사는 바뀌지 않았을까? 시기심이 생기는 건 여전히 내가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하기 때문인 것 같다. 하나님이 주관하시는 역사 속에서 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 만들어 가시는 방향이 중요하다고 인정한다면 그 안에서 내가 가진 것 내에서 충분히 누리고 살 수 있지 않을까?

 

각자가 지음받은대로 사는 것이 은혜다.

'성경읽기 > 소소한묵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상일기 5월 31일  (0) 2016.05.31
묵상일기 5월 30일  (0) 2016.05.30
묵상일기 5월 29일  (0) 2016.05.29
묵상일기 5월 16일  (0) 2016.05.16
묵상일기 5월 14일  (0) 2016.05.15
묵상일기 5월 12일  (0) 2016.05.12
Posted by 실버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